아들과 딸나무

2022. 5. 10. 21:38 ━━━━━•행복하루/세상사이야기

딸을 낳으면 오동나무를 심으라 했습니다

이 나무가 10년이 지나고 20십년이 지나면 튼실한 아름드리 나무로 자라 시집갈 때 반닫이와 장을 짜는 훌륭한 재원이 되었습니다

오래된 나무에 꽃이 주렁주렁 달렸는데 키가 너무 높아 아무리 카메라를 들이데도 촛점 맞추기가 여간 쉽지 않습니다

 

또 아들을 낳으면 소나무를 심으라 했습니다

아들이 장성하여 며느릴 맞이하면 소나무를 대들보 삼아 살림집을 지어주려 했습니다

노란 꽃가루가 옥수수처럼 달려 있는 꽃이 숫꽃이고 소나무 위에서 서로 키 재기라도 하는듯 하늘을 향하여 피어

있는것이 암꽃입니다

우리 민족을 상징하는 소나무는 '불로장수'란 꽃말 처럼 소나무의 수명이 수 백년이상 살아가는 나무도 있습니다

오동나무의 꽃말은 '고상'

 

사진을 클릭하면 큰사진으로 보실수 있습니다

'━━━━━•행복하루 > 세상사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추억의 목욕탕  (0) 2021.02.10
사진만 남아있는 광주 남광주역  (0) 2021.01.25
내돈주고 욕먹는 방법  (0) 2020.11.07
우리 모두 힘을 냅시다  (0) 2020.08.10
진도 나들이  (0) 2020.05.09